중국 스마트폰 사용률 70% 이하…”성장 잠재력 충분”

  • 곽예지 기자
  • 입력 : 2018-06-27 18:06
  • 수정 : 2018-06-28 07:41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바이두]


중국 언론이 최근 발표된 전 세계 인터넷 및 스마트폰 사용률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중국 스마트폰 시장이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있다고 평가했다.

미국 시장조사기관 퓨 리서치가 37개국 4만448명을 대상으로 2013년부터 2017년까지 인터넷 및 스마트폰 사용률을 조사한 결과 중국은 스마트폰 사용률이 68%로 15위를 차지했다고 중국 IT매체 중관춘재선(中關村在線)이 26일 보도했다. 이는 주요 선진국의 평균 스마트폰 사용률인 72%보다 낮은 수준이다.  

또 중국에서는 스마트폰이 아닌 일반 휴대전화 사용자 비율은 30%, 아예 휴대전화를 사용하지 않는 사람의 비율은 2%로 비교적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가 전 세계를 장악하며 중국 내 시장이 포화상태인 것으로 알려진 것에 비하면 의외의 결과다. 중관춘재선은 “중국 스마트폰 사용률이 70%가 넘지 않는다는 점은 시장 성장 잠재력이 충분하다는 의미”라고 진단했다.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의 스마트폰 사용률은 각각 22%, 27%, 44%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인도∙인도네시아∙필리핀 등 동남아시아 스마트폰 사용률이 평균 35%로, 이는 오포∙비보∙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에게 기회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은 스마트폰 사용률과 인터넷 사용률 부문에서 각각 96%, 94%로 집계돼 전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두 부문에서 모두 90%를 넘긴 유일한 나라다.

이외에 이스라엘(83%), 호주(82%), 네덜란드∙스웨덴∙레바논(80%), 스페인(79%) 등이 스마트폰 사용률이 높은 국가로 나타났고 네덜란드∙호주(93%), 스웨덴(92%), 캐나다(91%), 미국(89%), 영국(88%) 순으로 인터넷 사용률이 높았다.
 

[사진=중관춘재선]

ⓒ 아주차이나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