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부동산주 '유동성' 경고음...제대로 '조정' 오나

  • 김근정 기자
  • 입력 : 2018-07-05 17:47
  • 수정 : 2018-07-05 18:00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중국신문사]


중국 당국이 제재 고삐를 당기고 중국 증시가 내리막길을 지속하면서 부동산 상장사의 '자금 유동성'에도 비상등이 켜지는 분위기라고 21세기경제보도가 5일 보도했다.

각지 정부가 수차례 제재안을 내놓고 강도를 높였지만 여전한 수요에 대형 부동산개발업체의 매출은 여전히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증시가 폭락하고 당국의 신중한 통화정책 등의 영향으로 유동성이 급감하면서 중국 부동산 업계가 3년여 만에 처음으로 진정한 '조정의 시기'를 맞게 됐다고 신문은 분석했다.

선완(申萬)부동산의 통계에 따르면 올 초부터 지난 2일까지 중국 부동산 상장사의 시가총액은 5000억 위안(약 84조2000억원)가량 증발됐다. 최근 미·중 무역전쟁, 미국발 악재 등의 영향으로 증시가 가파른 내리막길을 타면서 부동산주도 맥없이 무너진 것. 지난달 25일부터 2일까지 약 8거래일간 5% 급락했고 연초 대비 주가 하락폭은 20%에 육박했다.

대형업체도 예외가 아니다. 연초 40% 주가 급등세를 보였던 완커(萬科)A의 주가는 연초 대비 26% 이상 급락했고 시총은 800억 위안 이상 사라졌다. 바오리(保利)부동산, 화샤싱푸(華夏幸福) 등의 낙폭도 20%에 육박했으며 100억 위안 이상 시총이 증발됐다.

홍콩증권거래소 상장사의 상황도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헝다(恒大), 비구이위안(碧桂園)의 주가도 20% 이상 급락했다.

문제는 짙어진 무역전쟁 전운과 여전한 대내외적 불확실성, 계속 강해지고 있는 당국의 시장 규제와 이에 따른 수요 감소 등의 영향으로 주가 하락이 계속될 수 있다는 데 있다고 신문은 지적했다. 

장다웨이(張大偉) 중위안(中原) 부동산 수석연구원은 "올해는 중국 부동산업체에 있어 지난 4년래 가장 자금이 부족한 한 해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위안화 절하 흐름이 외자의 부동산주 주식 매각을 부추기고 당국의 레버리지 축소 정책 지속도 시장에 불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거래량 변화도 조정의 기폭제가 될 전망이다. 경제참고보 5일 보도에 따르면 규제 강화, 시중 유동성 감소, 경기 둔화 등의 영향으로 올 상반기 10대 주요 도시의 기존주택 거래량은 급감했다. 

상하이 이쥐(易居)부동산연구원이 4일 공개한 '2018 상반기 10대 도시 기존주택 시장 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거래량은 34만3000가구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무려 20% 감소했다. 주요 10대 도시로는 베이징, 선전, 항저우, 청두, 난징, 샤먼, 쑤저우, 칭다오, 우시, 진화 등 주요 1·2선 도시가 선정됐다.

ⓒ 아주차이나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피플

차이나스토리

더보기

문화·여행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