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텐센트 발판 삼아 중국 진출 노린다… 위챗과 AI 게임 선보여

  • 강민수 기자
  • 입력 : 2018-07-21 10:06
  • 수정 : 2018-07-21 10:06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로이터/연합뉴스]


구글이 중국 텐센트의 소셜 어플리케이션 위챗과 손을 잡고 출시한 인공지능(AI) 게임이 인기를 끌고 있다. 구글은 이를 발판 삼아 중국 시장 재진출을 꾀할 것으로 보인다.

20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구글이 위챗에 출시한 AI 게임이 하루만에 폭풍 같은 인기를 끈 것으로 알려졌다.

구글은 지난 18일 AI 이미지 인식 기술을 활용한 드로잉 미니 게임 차이화 샤오거(猜画小歌·Caihua Xiaoge)를 출시했다. 위챗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이 게임의 이름은 '내가 그린 그림을 맞춰봐'라는 뜻이다.

사용자가 그림을 그리면, 구글의 이미지 인식 기술이 네트워크망을 통해 그림이 무엇인지 유추한다. AI가 그림을 맞추는데 성공하면 사용자가 점수를 얻는다. 게임 방식은 구글이 2016년에 출시한 웹 기반 게임 퀵드로우(Quick draw)와 비슷하다. 구글의 위챗 공식 계정에 따르면, 구글 AI 네트워크망은 5000여만 점의 그림을 포함한 세계 최대 스케치 데이터베이스를 보유하고 있다.

19일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차이화 샤오거'가 출시 후 첫 24시간동안 위챗 플랫폼을 장악하다시피 했으며, 10억 명 위챗 사용자들 사이에서 크게 화제가 됐다고 보도했다. 

'차이화 샤오거'는 구글의 중국 시장 재진출을 위한 새로운 실험 중 하나로 보인다. 구글은 중국 당국의 검열 정책 때문에 인터넷 검색 엔진, 이메일, 앱스토어 등 주력 상품이 진출이 막혀 있는 상태다. 현재 중국에서 구글에 접속하려면 가상사설망(VPN)을 통해 우회 접속해야만 한다. 이에 구글은 검열을 피할 수 있는 다른 분야의 앱을 공급하는 방식을 시도 중이다.

지난해 3월 구글은 '구글 번역' 어플리케이션을 중국에 출시했으며, 올해 5월엔 현지 앱스토어들의 앱을 관리할 수 있는 '파일스 고(Files Go)' 앱을 출시하기도 했다.

구글은 현지 업체와의 협력도 이어나가고 있다. 구글은 지난 1월 텐센트와의 특허 라이센스 계약을 발표했다. 지난 6월엔 제2의 전자상거래업체로 꼽히는 징동(JD.com)에 5억5000만 달러를 투자하기도 했다. 
 
로이터는 구글이 중국에서 검색 엔진을 운영하기는 힘들 것으로 보이지만, 지난 1월 중국 모바일 라이브 스트림 게임 플랫폼인 츄슈(Chushou)에 1억2000만 달러를 투자하는 등 시장에서 '덜 논란이 되는' 프로젝트를 실험하고 있다고 전했다. 구글은 북경에 아시아 지역 최초 구글 인공지능 연구센터 건립 역시 추진 중이다.
 

ⓒ 아주차이나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피플

차이나스토리

더보기

문화·여행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