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마감] 미중 무역대화 기대감…상하이종합 1.15%↑

  • 배인선 기자
  • 입력 : 2018-09-13 16:15
  • 수정 : 2018-09-13 16:15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미국과 중국의 무역대화 재개 기대감에 13일 상하이종합지수가 4거래일만에 상승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30.47포인트(1.15%) 오른 2686.58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52.6포인트(0.65%) 오른 8163.76으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5.48포인트(0.4%) 상승한 1391.28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124억, 1484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석유(3.39%), 금융(1.78%), 조선(1.7%), 항공기제조(1.69%), 전자IT(1.5%), 석탄(1.22%), 농약 화학비료(1.18%), 호텔관광(1.16%), 비철금속(1.0%), 화공(0.98%), 전자부품(0.96%), 철강(0.94%), 기계(0.91%), 자동차(0.89%), 교통운수(0.86%), 전력(0.85%), 건설자재(0.85%), 전기(0.82%), 식품(0.73%), 환경보호(0.69%), 시멘트(0.68%), 미디어 엔터테인먼트(0.63%), 부동산(0.58%), 가전(0.56%), 발전설비(0.31%), 농임목어업(0.18%), 주류(0.13%) 등이 강세를 보였다. 반면 바이오제약(-0.96%), 의료기기(-0.24%) 업종은 약세를 나타냈다.

중국과 미국의 무역 협상 재개 기대감이 이날 증시를 견인했다는 분석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날 미국의 고위 관료가 류허(劉鶴) 중국 부총리 측에 무역협상을 최근 제안했다고 전했다. 미국이 추가 관세를 부과하기에 앞서 중국 측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요구에 응할 기회를 주기 위함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외국인 자금의 증시 유입도 두드러졌다. 이날 외국인은 후강퉁, 선강퉁을 통해 상하이 선전 주식시장에서 각각 22억1000만 위안, 6억6000만 위안의 주식을 순매입했다.

이날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달러 대비 위안화 기준환율은 6.8488위안으로 고시했다. 달러화 대비 위안화 가치가 전 거래일보다 0.08% 상승한 것으로, 4거래일 만에 절상한 것이다.

 

ⓒ 아주차이나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