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연이은 리콜사태…중국에서도 냉난방장치 결함 발생

  • 곽예지 기자
  • 입력 : 2018-09-18 08:32
  • 수정 : 2018-09-18 08:32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바이자하오 캡쳐]


한국에서 연이은 차량 화재 사고로 논란이 된 독일 자동차 제조업체 BMW가 중국에서는 냉난방장치 결함으로 리콜을 실시한다.

18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 등 다수 언론에 따르면 중국 시장 규제 당국인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은 BMW 3시리즈 차량 13만9000대 이상에 대해 11월 9일부터 리콜을 실시하기로 했다.

리콜 대상은 2005년 5월에서 2011년 7월 사이 중국에서 생산된 차량 8만9309대와 2005년 1월부터 2011년 7월 사이 제조돼 수입된 차량 5만143대다.

아직 화재 등의 큰 사고가 발생하기 이전이지만 중국 당국은 예방 차원에서 리콜을 결정했다. 국가시장감독관리총국은 “냉난방장치에서 공기를 붙어내는 부품의 한 부분이 마모돼 공기 저항이 커지고, 이 때문에 온도가 높아지면서 화재 발생 가능성이 커질 수 있다”고 밝혔다.

BMW의 중국 합작법인 BMW블릴리언스는 리콜 대상 차량을 점검한 후 결함이 있는 부품을 무상교체 할 예정이다.

앞서 BMW 차량은 지난 8월 이후 한국에서 연이어 화재가 발생했으며, 일본과 유럽에서도 부품 결함으로 리콜 결정이 내려진 바 있다.

ⓒ 아주차이나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차이나스토리

더보기

문화·여행

오피니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