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항 주차장에 등장한 '블랙기술’… 단 2초만에 출차 가능

  • 최예지 기자
  • 입력 : 2018-09-30 16:45
  • 수정 : 2018-09-30 16:45
  • 프린트
  • 글씨작게
  • 글씨크게

[사진=바이두]


최근 주차 회전율을 높이기 위해서 상하이 푸둥국제공항(上海浦東國際機場)에 무인자동결제 서비스가 도입됐다.  

푸둥국제공항이 위챗페이와 항톈신시(航天信息)와 손잡고 푸둥국제공항 P1, P2 주차장에서 이용할 수 있는 위챗 무감(無感, 느낄 수 없는) 결제 서비스와 전자영수증 프로그램을 도입했다고 중국 인터넷매체 넷이즈(網易)가 27일 보도했다.

무감결제란 인공지능(AI)과 모바일 결제를 결합한 기술로, 출차 시 자동으로 결제돼 기다리는 번거로움을 최소화했다.

푸둥국제공항은 중국에서 가장 바쁜 공항 중 하나다. 운송량 기준 베이징서우두국제공항(北京首都國際機場)에 이어 중국 2위 공항으로, 지난해 기준 여객 수송량은 7000만명을 기록했다. 이중 국제선 이용객이 절반 남짓인 3300만명으로,  베이징서우두국제공항(2500만명)보다 많은 중국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푸둥국제공항 인근에서 생기는 만성적인 교통체증을 해소하기 위해 무감결제서비스를 도입했다는 것이 푸둥국제공항의 설명이다.

이용객들은 푸둥국제공항의 주차장을 이용할 때 QR코드를 스캔할 필요 없이 바로 알리페이나 위챗의 무감결제 서비스를 통해 2초 만에 자동 결제하고 주차장에서 빠져나올 수 있다. 주차 영수증이 필요하면 전자영수증 시스템으로 발급이 가능하다.

위챗 무감결제 서비스를 이용하기 위해서 먼저 QR 코드 스캔을 통해 '위챗 차주 서비스(微信車主服務)' 프로그램을 설치한 후 자신의 차량 번호를 입력해 연동시킨다. 또 자동으로 주차 요금을 결제하고 싶으면 비밀번호를 입력하지 않아도 되는 기능인 '몐미즈푸(免密支付)' 기능을 켤 수도 있다.

푸둥국제공항 관계자는 “출차 시간이 평균 20초였는데 위챗 무감결제 서비스의 도입으로 시간이 90%이상 줄었다”며 “덕분에 인건비를 줄이고 주차장 회전율을 높여 이용객들의 주차 편의를 높였다”고 전했다.

주차 미납, 결제 서비스 마비 등 문제에 대해서 그는 “무감결제 서비스에 오류가 생기면 자동으로 수동 결제 서비스로 전환돼 효율성을 높였다”며 “고장 등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위챗의 무감결제 서비스는 현재 상하이(上海), 광저우(廣州), 선전(深천<土+川>), 항저우(杭州), 칭다오(青島), 창사(長沙) 등 지역에 도입됐으며 올해 말까지 해당 서비스를 50개의 지역까지 확대할 예정이다.

ⓒ 아주차이나 & 아주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많이 본 뉴스

핫피플

차이나스토리

더보기

문화·여행

오피니언

더보기